• 최종편집 2020-10-19(화)

코로나 바이러스, 핸드폰과 돈에서 28일 동안 생존할 수 있어

핸드폰을 깨끗이 하고, 수시로 손을 자주 씻도록 해야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10.12 17:0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산후조리원 연합뉴스 김지윤 기자] = 코로나 바이러스가 지폐나 휴대전화 화면, 스테인리스 스틸 같은 표면에서 28일 동안 생존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일반적인 독감 바이러스는 최대 17일간 생존한다.

 

1.jpg

 

 

지난 11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과 BBC 방송에 따르면 호주의 질병대비센터(ACDP)에서 실험 결과,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지폐와 유리에서 2~3일, 플라스틱과 스테인리스 스틸에서 최대 6일까지 생존할 수 있다고 발표했다.

 

 

낮은 온도에서 더 오랫동안 생존하는 코로나 바이러스

 

코로나 바이러스는 20℃의 상온, 어두운 환경을 유지했을 때 휴대전화 액정 등과 같은 유리나 지폐 표면에서 최장 28일간 생존한다는 것을 확인했으며, 낮은 온도에서는 바이러스 생존력이 더 강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40℃에선 24시간 이내 생존) 그리고 천과 같은 다공성 물질보다는 매끄러운 표면에서 더 오래 살아남았다.


이번 연구로 저온의 육류 가공·저장 시설에서 왜 코로나바이러스가 확산하는지 이유를 뒷받침했으며, 스테인리스 스틸 표면에서 왜 코로나바이러스가 오랫동안 생존하는지도 알게 됐다. 실제로 전 세계 육류 가공 공장들에서는 수천 명의 근로자가 코로나에 감염됐다.

 

중국에선 수입한 냉동식품의 포장지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가 검출됐고, 지난 7월 미국 메릴랜드주 포트데 트릭 육군 전염병 연구소에서도 코로나바이러스가 돼지 피부에서 최장 2주 동안 생존하는 것을 확인하였다.

 

래리 마셸 CSIRO 박사는 "코로나바이러스가 표면에서 얼마나 오래 생존할 수 있는지 확인함으로써 바이러스의 확산을 더욱 정확하게 예측하고 확산을 방지할 수 있을 것."이라 하였고, BBC는 "코로나 감염을 피하기 위해서는 손 씻기를 자주하고, 휴대전화 화면과 같은 터치스크린을 철저히 소독하고, 얼굴 만지지 않기 등이 중요하다는 것을 보여준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세계보건기구(WHO)에서도 코로나바이러스가 물체 표면에서 수일간 생존하니 물체 표면을 잘 소독하라고 당부했었다.

 


 

 

rayqueen banner.gif

아이의 건강을 지켜주세요. 6세대 레이퀸 살균 소독기

 


전체댓글 0

  • 4929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코로나 바이러스, 핸드폰과 돈에서 28일 동안 생존할 수 있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