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21(목)

환경부 "7월 1일부터 생산되는 제품은 재포장 판매 금지할 것"

기업의 어려움을 반영하여, 6개월간 계도 기간을 주는 것으로

댓글 1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6.20 11:2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산후조리원 연합뉴스 박서림 기자] = 앞으로 재포장되어 판매되는 제품들이 대거 사라질 예정이다. 환경부는 7월 1일부터 제조 및 수입되는 제품에 대해 재포장을 금지하는 법률 규정을 시행하기로 하였다.

 

재포장.jpg

 

 

재포장이란, 제품 판촉을 위해 개별 상품을 묶음 상품으로 판매하는 방식을 말하는 것으로서 1+1 이나 4+1 방식으로 판매되는 상품들, 실제 제품보다 훨씬 큰 부피의 포장지를 사용하는 제품들이 이에 해당된다.

 

 

재활용 쓰레기는 줄겠지만 소비 수준이 위축되고, 기업의 생존이 어려워질 수 있어

 

환경부가 재포장을 금지하는 이유는 바로 재포장으로 인해 발생하는 포장폐기물을 줄이기 위함이다. 즉, 이미 포장되어 나오는 제품에 또 재포장을 해서 쓰레기를 발생시키지 말라는 의미이다.

 

환경부가 고시한 '자원재활용법'에 속한 제품으로는 가공식품(라면 등), 음료와 주류, 제과류, 건강기능식품, 화장품, 세제, 잡화, 의약외품, 의류, 전자제품 등으로서 이들 제품은 종류에 따라 포장 비율과 횟수 규정을 지켜야 한다. 덕분에 앞으로 발생되는 포장지 쓰레기가 많이 줄어들 전망이다.

 

그러나 문제점도 있다. 7월 1일부터 시행되는 것을 몰랐던 많은 기업들이 여름철 이벤트로 준비한 묶음 상품 계획들이 모두 수포로 돌아가게 되었다. 가뜩이나 코로나로 어려운 시기에 묶음 상품을 규제해서 소비를 더욱 위축시키고, 기업들이 준비한 판촉 행사가 물거품이 되면서 어려움을 더 가중시킨다는 것이다.

 

특히 포장지 회사들은 사업에 심각한 타격을 피할 수 없게 됐다. 재포장을 위한 포장지 재고를 미리 비축해 놓았기 때문이다. 식품 업계, 주류 업계, 화장품 업계, 모두 비상이다.

 

환경부는 법 규정의 실행으로 잠시 어려움이 있을 수 있겠지만, 포장지의 남용을 막기 위해서는 어쩔 수 없다는 반응이다. 그리고 기업들과 다시 협의하여, 재포장이 아닌 할인 행사를 하는 방식을 권할 것이라 밝혔다. 환경부는 기업의 어려움을 반영하여, 일단 6개월간의 계도 기간을 주는 것으로 결정하였다.

 

 

제품의 종류에 따른 포장 방법에 대한 기준

 

1.jpg

 


 


rayqueen banner.gif

아이의 건강을 지켜주세요. 6세대 레이퀸 살균 소독기

 

 

배냇짓.gif

산후조리원 연합뉴스가 추천하는

항균 청정 물티슈 배냇짓


전체댓글 1

  • 67748
민우

수입과자 샀다가 실망.. 큰봉지에 과자는 5조각 .. 대실망 ㅠㅠ

댓글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환경부 "7월 1일부터 생산되는 제품은 재포장 판매 금지할 것"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