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24(토)

남북 공동연락소 폭파, 북한 김여정 담화문 전문 공개

북한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 김여정 담화문 원문 내용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6.18 12:3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산후조리원 연합뉴스 박서림 기자] = 지난 16일, 북한은 남북 연락사무소를 완전히 폭파하였다. 그리고 곧 군사도발을 하겠다고 위협을 가하고 있다.

 

앞서 6월 13일에는 북한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 김여정이 한국과 한국의 대통령을 강력히 비난하는 담화문을 발표하기도 하였다. 그 담화문의 내용은 무엇인지 원문을 공개한다.

 

11.jpg

 

22.jpg

 

33.jpg

 

 

북한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 김여정 담화문 원문 내용

 

나는 어제 우리 통일전선부장이 낸 담화에 전적인 공감을 표한다. 2년 동안 하지 못한 일을 당장에 해낼 능력과 배짱이 있는것들이라면 북남관계가 여적 이 모양이겠는가.

 

언제 봐야 늘 뒤늦게 설레발을 치는 그것들의 상습적인 말에 귀를 기울이거나 형식에 불과한 상투적인 언동을 결코 믿어서는 안되며 배신자들과 쓰레기들의 죄행을 절대로 용납해서는 안 된다.

 

우리 조국의 상징이시고 위대한 존엄의 대표자이신 위원장 동지의 절대적 권위를 감히 건드리고 신성한 우리측 지역에 오물들을 들이민 쓰레기들과 그런 망동짓을 묵인한 자들에 대해서는 세상이 깨여지는 한이 있더라도 끝장을 보자고 들고일어난 전체 인민들의 한결같은 목소리는 지금 날로 더욱 거세 지고있다.

 

배신자들과 쓰레기들이 저지른 죄값을 깨깨 받아내야 한다는 판단과 그에 따라 세운 보복 계획들은 대적 부문 사업의 일환이 아니라 우리 내부의 국론으로 확고히 굳어졌다. 그것들이 어떤 짓을 했는지, 절대로 다쳐서는 안 될 무엇을 잘못 다쳐놓았는지를 뼈아프게 알게 만들어야 한다.

 

말귀가 무딘 것들이 혹여 협박용이라고 오산하거나 나름대로 우리의 의중을 평하며 횡설수설 해댈 수 있는 이런 담화를 발표하기보다는 이제는 련속적인 행동으로 보복해야 한다. 확실하게 남조선 것들과 결별할 때가 된듯하다.

 

우리는 곧 다음 단계의 행동을 취할 것이다. 나는 위원장 동지와 당과 국가로부터 부여받은 나의 권한을 행사하여 대적사업련관부서들에 다음 단계 행동을 결행할 것을 지시하였다. 멀지 않아 쓸모없는 북남공동 련락사무소가 형체도 없이 무너지는 비참한 광경을 보게 될 것이다.

 

남조선 당국이 궁금해할 그다음의 우리의 계획에 대해서도 이 기회에 암시한다면 다음번 대적행동의 행사권은 우리 군대 총참모부에 넘겨주려고 한다. 우리 군대 역시 인민들의 분노를 다소나마 식혀줄 그 무엇인가를 결심하고 단행할 것이라고 믿는다. 쓰레기는 오물통에 가져다 버려야 한다.

 

주체 109(2020)년 6월 13일 평 양 

 

전체댓글 0

  • 4344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남북 공동연락소 폭파, 북한 김여정 담화문 전문 공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