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률_경영

Home > 법률경영 > 업계동향
조회수 60
제목 전남형 공공산후조리원 2호점 내달 개원
작성일자 2018-04-18
 
출처 - 중도일보 이창식 기자
http://www.joongdo.co.kr/main/view.php?key=20180418010007999
 
전라남도가 다음달 1일부터 강진의료원에 공공산후조리원 2호점을 본격 운영하고 의료원 내 산부인과와 연계해 임신에서 출산, 산후조리까지 출산 관련 의료서비스를 원스톱으로 제공한다.
 
공공산후조리원은 열악한 농어촌 출산 환경 개선을 위한 도지사 핵심 공약사업으로 추진됐다.
 
지난 2015년 해남종합병원에 1호점을 개원해 현재까지 전남에 거주하는 700명이 넘는 산모들이 이용했고 예약 대기자가 60여 명으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2호점은 강진의료원에 186평 규모로 신축해 10개의 산모실, 신생아실, 건강실, 좌욕실 등 산모들이 아이를 낳은 후 안락한 산후조리를 하도록 다양한 편의시설을 갖췄다.
 
공공의료원이 운영하는 산후조리시설인 만큼 모자동실을 운영하고 체계적 감염병 대응체계를 구축, 신생아실에 바깥 공기가 병실로 들어오지 않도록 하는 양압격리실을 운영하는 등 감염병 관리를 철저히 할 계획이다.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으로부터 지원을 받아 20여평 규모의 산모 돌봄센터를 별도로 운영해 요가, 산후관리교육, 웃음치료 등 특화된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장애인산모를 위한 전용 산모실을 운영하고 다문화가족지원센터와 협약을 체결해 결혼이민자 산모에게 통역과 수유교실 등 프로그램도 제공한다.
 
산후조리 이용료는 2주에 154만원으로, 민간산후조리원보다 저렴하다.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셋째 자녀 이상 출산가정 등은 이용료의 70%(107만8000원)를 감면받을 수 있다.
 
전남에 주민등록을 두고 출산 예정일 40일 전부터 출산 후 30일까지의 산모를 대상으로 운영하며 2호점 예약접수와 문의는 방문하거나 예약접수실로 전화(061-430-1010)하면 된다.
 
나윤수 전라남도 사회복지과장은 "인구절벽이 현실이 되는 상황에서 공공산후조리원이 성공적으로 운영됨에 따라 출산정책에 큰 효과를 보이고 있다"며 "공공산후조리원을 이용하는 산모들이 안심하고 산후조리를 하도록 항상 웃으면서 친절하게 대하고 안전과 감염병 예방도 철저히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전남공공산후조리원이 설치되기 전 전남지역에는 4개 시단위 지역에만 산후조리원이 있었다. 하지만 이번에 개원하는 2호점을 포함해 강진, 해남, 영광, 3개 군단위 지역에 공공·민간 조리원이 생겨 열악했던 전남의 출산환경이 다소 개선됐다.
 
공공산후조리원은 전국적으로는 전남 2곳을 포함해 서울 송파, 경기 성남, 강원 삼척, 충남 홍성, 제주 서귀포(2개소) 등 총 8곳이 있다.
 
추천수 0
이름 비밀번호



* 한글 1000자 까지만 입력가능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