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률_경영

Home > 법률경영 > 업계동향
조회수 117
제목 감염 관리 실패한 산후조리원의 이름·위반사실 공표된다
작성일자 2018-02-22
 
출처 - 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8/02/20/0200000000AKR20180220152400017.HTML?input=1195m
 
지방자치단체는 감염 관리에 소홀해 행정처분이나 벌칙을 받은 산후조리원의 명칭과 법 위반사실, 사업자 이름을 공개할 수 있게 된다.
 
보건복지부는 이런 내용을 담은 모자보건법 개정안 등 복지부 소관 8개 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20일 밝혔다.
 
개정 모자보건법은 임산부나 영유아의 감염이 의심되거나 발생한 경우 즉시 의료기관으로 이송 후 이송 사실을 지체 없이 보건소장에게 보고하도록 했다.

의무 위반 시 산후조리업자에게 부과하는 과태료 상한은 현행 100만원 이하에서 200만원으로 상향됐다.
 
또 난임시술 기관의 질적 수준을 높이기 위해 난임시술 의료기관 평가 결과를 의무적으로 공개하도록 했다.
 
개정안은 법률안 공포 후 6개월이 지난날부터 시행된다.
 
본회의를 통과한 노인복지법 개정안은 노인학대보호전문기관이 노인학대 사건이 종료된 후에도 방문, 전화 상담 및 의료·심리적 치료 등의 사후관리를 실시할 수 있도록 했다.
 
중증장애인생산품 우선구매 특별법 개정안은 통해 복지부 장관이 중증장애인생산시설 등에 대한 실태조사를 하고, 이를 우선구매촉진계획에 반영할 수 있도록 했다.
 
추천수 0
이름 비밀번호



* 한글 1000자 까지만 입력가능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