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률_경영

Home > 법률경영 > 업계동향
조회수 150
제목 저출산 직격탄 맞은 산후조리원
작성일자 2018-02-13
 
출처 - 금강일보 신성룡 기자
http://www.ggilbo.com/news/articleView.html?idxno=443112  

A(34) 씨 부부는 둘째아이 출산을 불과 2개월 앞두고 급하게 새로운 산후조리원을 알아봐야 했다. 지난 1월 예약한 산후조리원이 갑자기 내달 폐업한다는 소식을 접했기 때문이다. 대전에서 유명한 산후조리원으로 입소문을 탄 곳이라 충격은 더 컸다. A 씨는 “첫째 아이를 낳고 만족해서 다시 찾았는데 문닫을 줄 몰랐다”며 “리모델링을 한다는 이야기는 들었는데 갑자기 문을 닫는다고 하니 당장 어디로 옮겨야 할지 걱정이 태산”이라고 하소연했다.
 
해당 산후조리원 측은 “출산율 저하로 인한 지속적인 경영난으로 오래 전부터 운영상 어려움을 겪었는데 최후의 수단으로 폐업을 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 직면했다”고 설명했다. 이 산후조리원은 폐업에 따른 피해가 예상되는 산모들을 대상으로 출산지원혜택방안 마련을 검토하고 있다.
 
최근 산후조리 붐을 타고 급증했던 산후조리원들이 저출산의 늪에 빠진 사회 흐름과 맞물려 휘청하면서 폐업하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대전은 출산율이 전국 최하위권인 초저출산 지역으로 분류돼 출산율을 높이기 위한 지속적인 대책을 시행하고 있지만 저출산의 구조적 문제를 해소하는 데는 역부족인 상태다.
 
통계청에 따르면 대전지역 합계출산율(여성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출생아 수)은 2016년 1.19명으로 전국 평균인 1.24명을 밑돈다. 출생아 수는 2015년보다 10.1%(1350여 명) 감소한 1만 2400명에 그쳤다. 특히 2016년 대전에서는 전년보다 5.7% 감소한 8300쌍만이 결혼해 올해 출생아 1만 명 선이 무너질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초저출산 지역은 지역의 합계출산율이 1.3명 미만일 경우에 해당되며 대전은 2002년 이후 16년 동안 지속되고 있다.
 
이 같은 저출산 흐름은 지역 산부인과와 산후조리원의 경영에도 지속적으로 영향을 미쳤다. 수요 대비 공급이 많다보니 경쟁이 치열해지고 이에 따라 도태되는 산후조리원이 지속적으로 나올 수밖에 없는 환경에 직면한 거다.
 
8일 시와 5개 보건소에 따르면 지역 내 분만실 보유 산부인과는 2014년 41곳에서 2015년 38곳, 2016년 34개, 지난해 33곳으로 해마다 줄었으며 출산 후 산모를 관리해주는 산후조리원의 경우 2012년 15곳에서 2013년 17곳, 2014년 이후 19곳까지 늘어 유지되다 지난해와 올초 각각 3곳과 1곳이 문을 닫았다.
 
시는 저출산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 올해 51억 원을 투입, 출산지원금과 홍보 등 출산장려정책을 진행하는 등 출생아 수를 늘리는데 집중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혼인이 줄고 이에 따라 출산이 줄어드는 악순환이 계속되고 있어 공공산후조리원사업 추진을 검토했지만 시가 유치하기엔 어려움이 많아 무산됐다”며 “출산율 저하는 일자리 부족으로 인한 늦은 결혼과 육아의 어려움 등 복합적인 문제로 발생하고 있어 이러한 악순환을 끊기 위해 기본 인프라부터 다져나가는 데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추천수 0
이름 비밀번호



* 한글 1000자 까지만 입력가능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