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법률경영 > 업계동향
조회수 272
제목 '산후조리원 인맥쌓기?' 최대 2500만vs150만원
작성일자 2017-05-02
 
출처 - 머니투데이 김경환 기자

http://news.mt.co.kr/mtview.php?no=2017050109564369171&outlink=1&ref=http%3A%2F%2Fsearch.naver.com%2Fsearch.naver%3Fwhere%3Dnews%26sm%3Dtab_jum%26ie%3Dutf8%26query%3D%25EC%2582%25B0%25ED%259B%2584%25EC%25A1%25B0%25EB%25A6%25AC%25EC%259B%2590%26url%3Dhttp%253A%252F%252Fwww.mt.co.kr%252Fview%252Fmtview.php%253Ftype%253D1%2526no%253D2017050109564369171%2526outlink%253D1%26ucs%3D%252F7OATbPQUpnN  

서울시의 지난해 출생아수가 7만명, 합계출산율이 0.94명으로 사상 최저 수준으로 추락하는 등 사회 전반적으로 아이를 낳기가 쉽지 않은 분위기가 더욱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산모들의 부담을 합리적으로 줄일 수 있도록 지방자치단체가 운영하는 공공산후조리원은 서울은 단 한 곳, 전국적으로 6개에 불과했다. 특히 아이를 낳고 이용하는 산후조리원 가격(2주 기준)이 최저 150만원에서 최고 2500만원까지 벌어지는 등 출산의 빈부 격차도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1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시에 있는 공공산후조리원은 지난 2004년 설립된 송파구 송파산모건강증진센터 1곳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적으로도 공공산후조리원은 제주 서귀포 2곳, 충남 홍성군 1곳, 전남 해남군 1곳, 강원 참석시 1곳 등 모두 6곳에 불과했다.
 
최근엔 경기도가 공공산후조리원 확충을 시도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에 따르면 우리나라 산모 10명 중 7명은 산후조리원을 이용할 정도로 이미 보편화된 서비스로 자리 잡았다. 하지만 아직까지 지자체가 운영해 산모들이 보다 안심하고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는 공공산후조리원은 전국적으로 거의 없는 것이나 마찬가지인 셈이다. 더욱이 산후조리원은 건강보험이 적용되지 않아 고스란히 산모 가족이 모두 부담을 떠안고 있다.
 
이런 가운데 아이 낳기를 둘러싼 빈부 격차는 더욱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말 기준 서울의 154개에 달하는 산후조리원 중 이용 가격(2주 기준)이 가장 저렴한 곳은 150만원이었지만, 가장 비싼 곳은 2500만원에 달할 정도로 가격 편차가 급격했다.
 
강남구에 위치한 'ㄷ' 산후조리원의 특실은 무려 2주 이용 가격이 2500만원에 달했다. 이 산후조리원의 일반실 가격도 850만원을 기록, 다른 산후조리원 가격보다 훨씬 비쌌다. 이 산후조리원 특실은 전용 정원을 갖추고, 아이와 산모 전담 의료진만 6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강남구의 또 다른 'ㅎ' 산후조리원도 특실 가격이 2000만원에 달했다. 역시 강남구의 'ㄷ' 산후조리원 특실이 1800만원으로 3위를 기록했다. 1000만원 이상인 산후조리원의 숫자는 8곳이고, 모두 강남구에 위치했다.
 
이들 최고가 산후조리원들은 비싼 가격에도 불구하고 임신 초기 예약하지 않으면 이용할 수 없을 정도로 사람이 몰린다는 후문이다. 강남·서초는 일반실 기준 평균 요금도 500만원에 달한다.
 
반면 강동구 'ㅍ' 산후조리원 가격이 150만원으로 가장 저렴했다. 이어 강서구 'ㅂ' 산후조리원이 160만원을 기록했다. 서울 산후조리원의 2주간 평균 이용가격은 315만원에 달했다.
 
이에 비해 서울의 유일한 송파 공공산후조리원은 송파구 주민일 경우 190만원, 타 구민이 이용할 경우 209만원 등으로 상대적으로 저렴한 금액을 부담해 질 좋은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이미 산후조리원이 필수가 된 상황에서 산모들은 인맥 형성을 위해 값비싼 산후조리원을 찾는 것을 마다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산후조리원에서 만난 동기들끼리 단체 채팅방을 열어 육아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문화 센터를 같이 다니는 등 그룹 활동을 하기 때문이다. 이를 두고 태어날 때부터 산후조리원이 어디냐에 따라 인맥 형성의 질이 달라진다는 이야기가 나올 정도다.
 
이에 따라 일각에선 마음 놓고 아이를 낳는 분위기를 만들기 위해서라도 지자체 차원에서 보다 저렴하고 안심하게 이용할 공공산후조리원을 늘려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하지만 공공산후조리원 설립 확산이 더딘 것은 정부의 반대 영향이 크다. 정부는 산후조리원은 질병·감염에 취약한 신생아의 집단감염 가능성, 화재 등 사고 시 대피의 어려움 등 위험이 상존하는 만큼 정책적으로 지원하고 권장하는데 신중할 필요가 있다는 입장이다.
 
또 민간 공공산후조리원이 많이 확대 보급된 상황에서 신설 필요성이 낮다는 점도 지적했다. 정부는 대신 기존 복지 사업인 가정 내 개별서비스인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지원 확대 및 출산 장려금 확대 등의 대안을 권고해왔다.
 
추천수 0
이름 비밀번호



* 한글 1000자 까지만 입력가능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