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법률경영 > 업계동향
조회수 242
제목 송파구 민간산후조리원 다둥이 가족 할인
작성일자 2017-04-05
 
출처 -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http://view.asiae.co.kr/news/view.htm?idxno=2017040407472969865
 
5월 1일부터 송파구내 민간산후조리원에서는 세 자녀 가구는 5%, 네 자녀 이상 가구는 10%의 이용료 감면 혜택을 받는다.
송파구(구청장 박춘희)는 5일 지역내 민간 산후조리원 9개소와 다자녀 가정 혜택을 위한 업무 협약식을 체결한다.
 
협약에 참여한 산후조리원은 기통맘(방이동)과 뉴터퀸(송파동), 라렌느(삼전동), 메종드 마망(오금동), 아이숲(방이동), 베르사유(석촌동), 라벨베베(송파동), 라벨락(송파동), 라벨메르(석촌동) 등이다. 
 
협약 체결로 5월 1일부터 지역내 세 자녀 가구는 5%, 네 자녀 이상 가구는 10%의 이용료 감면 혜택을 받는다.
 
또 산모들은 산후조리원을 통해 송파구의 행복출산 원스톱 서비스와 영유아 관련 각종 정보를 적기에 제공받을 수 있다.
 
협약에 참여한 산후조리원 원장은 “최근 만혼으로 인해 둘째 자녀도 잘 낳지 않으려는 상황에서 셋째까지 낳은 산모를 보면 많이 격려해주고 싶다”며 “국가적으로도 더 많은 혜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외도 송파구는 자체 사업으로 둘째 자녀 이후에는 출산 축하금, 셋째 자녀 이후에는 유아용 카시트 우선 대여와 만 10세까지 보장해주는 송파 다둥이 안심보험 등을 제공하고 있다.
 
특히 넷째 자녀 이후에는 기업과 1대 1로 결연해 월 10만원씩 1년 간 양육비를 지원하는 1사 1다자녀 가정 결연 사업을 펼치고 있다. 
 
박춘희 송파구청장은 “출생아 수 감소로 산후조리원도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이대로 저출산이 계속된다면 향우 우리나라 존립 자체가 위협받을 수 있다는 위기의식으로 민관이 협력, 이번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송파를 만들기 위해 새로운 사업들을 적극 발굴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추천수 0
이름 비밀번호



* 한글 1000자 까지만 입력가능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