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률_경영

Home > 법률경영 > 보도자료
조회수 151
제목 광주 장애인 친화 산부인과 2곳뿐…“접근조차 어렵다”
등록일 2017-06-14
 
출처 - 광주드림 양유진 기자
http://www.gjdream.com/v2/news/view.html?news_type=201&uid=480733
 
올해 초 광주시가 여성장애인 친화 산부인과 병원으로 관내 병원 2곳을 지정했지만, 여성 장애인들은 “병원이 북구와 서구지역에만 위치한 탓에, 이동이 어려운 장애인이 이용하기에 힘들다”고 호소하고 있다.
 
“여성장애인 친화 산부인과의 확충으로 해당 정책의 실효성을 확보하는 것은 물론, 관내 산부인과 인력의 장애 인식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되는 이유다. 하지만 병원들은 “일부 지원에도 불구하고 장애인 진료 기구 등 도입 비용이 비싸기 때문에 선뜻 나설 수 없는 형편”이라는 입장이어서, 활성화를 가로막는 걸림돌이 만만찮은 실정이다.
 
13일 광주시에 따르면, 광주시는 작년 7월 서구의 M병원과 북구의 B여성병원과 여성장애인 친화 산부인과 병원 협약을 맺었다. 이에 따라 이들 병원은 여성장애인의 신체적·심리적 의료 서비스 지원을 위해 장애인용 진료 기구와 및 병실과 화장실 설비 등을 확충했다. 하지만 이들 병원에 대한 장애인 이용률은 높지 않은 실정이다. 한 병원 관계자들은 “올 2월 개원 이후 여성 장애인의 외래 진료는 꾸준히 이어지고 있으나, 분만까지 진행된 건 두 번에 불과하는 등 아직까진 이용률이 높지 않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장애인단체 종사자들은 장애인 친화병원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입장인데, 이용률이 저조한 건 광주에 2곳 뿐이어서 이동에 제약이 많은 장애인들이 활용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한다.
 
광주여성장애인연대 이순화 대표는 “비혼 비장애인 여성도 산부인과를 가기 꺼려하는 게 사회적 분위기인데, 여성 장애인은 병원에 접근조차 어려운 이중고를 겪고 있다”면서 “10여년 동안의 요구 끝에 전국에도 몇 없는 여성장애인 친화 산부인과가 광주에 들어섰다”고 소개했다. 이어 “하지만 이동권이 열악하고, 장애인이 이용하기엔 그 숫자가 매우 적은 데다 홍보가 부족해 이용률이 높지 않다”면서 “최소한 구별로 1개소씩은 여성장애인 친화 산부인과가 들어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일반적으로 산부인과들은 비장애인을 기준으로 설비가 갖춰져 있기 때문에, 장애인들이 이를 통해 진료받기엔 어려움이 많다”면서 “특히 지체 장애인 산모는 이동권이 더욱 열악한 실정이어서 어떤 분은 유산기가 있는데도 휠체어를 타고 병원까지 이동한 사례도 있다”고 열악한 실태를 증언했다.
 
이어 이 대표는 “산부인과만큼 필요한 게 장애인을 위한 산후조리원”이라고 말했다. 여성장애인은 비장애인보다 신체적으로 산후조리가 절실하지만, 현재 광주·전남지역엔 여성장애인을 위한 조리원이 거의 없다는 것.
 
“저 역시도 20년 전에 출산을 했지만 장애인을 배려한 시설이 갖춰진 산후조리원을 찾을 수 없어 산후조리를 완전히 포기했다. 누군가는 ‘여성장애인 가사도우미를 이용하면 되지 않냐’고 하지만, 여성장애인에겐 그 뿐만 아니라 산후 조리에 대한 전문적인 도움이 절실하다.”
 
올해 여성장애인 친화 산부인과가 올해 처음 도입된 만큼 '의료 인력들의 장애 인식 개선'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높다. 이 대표는 “기존 산부인과 의료진 중에선 여성 장애인의 진료를 달갑게 여기지 않거나, 분만에 대한 선택지를 충분히 제공하지 않거나, 혹은 ‘장애가 유전될 수 있다’는 비전문적인 판단으로 임신 중절을 권유하는 사례도 종종 있었다”고 설명했다. 특히 장애 유형이 다양한 만큼 산부인과에서 갖춰야 할 사항 역시 세밀해야 한다고.
 
“시각장애인을 위한 출산 관련 점자책이 전무해서, 이들을 위한 산부인과의 조언과 도움이 각별히 필요합니다. 청각 장애인은 수화가 아니면 의료진과의 의사 소통이 어려운데, 이에 대비한 의료 인력이나 수화 가능 협력 단체와의 긴밀한 협력이 필요합니다.”
 
끝으로 이 대표는 “자신의 의지로 가정을 꾸린 장애인들은 임신과 출산, 양육을 비장애인과 다를 바 없이 해낼 수 있음에도, 정책 부족과 차별적 시선으로 힘든 상황”이라며 “지금부터라도 정책적으로 여성 장애인의 질병 치료와 모성 보호를 위한 지원이 확대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첨부파일
추천수 49
이름 비밀번호



* 한글 1000자 까지만 입력가능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