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법률경영 > 보도자료
조회수 138
제목 산후조리도 구청이 책임집니다
등록일 2014-04-18

기사출처 - http://www.nocutnews.co.kr/news/1184313


급격히 떨어진 출산율 제고를 위한 노력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서울의 한 자치구에서 산모의 산후조리를 위한 공공시설물을 만들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서울 송파구는 전국에서는 처음으로 공공 산후조리원과 어린이집이 있는 건강증진센터를 19일 개관한다고 밝혔다.

송파구 충민로 2길, 가든파이브 건너편에 자리한 건강증진센터는 지하 2층, 지상 5층 규모에 연면적 2천9백㎡규모로 건립됐다.3층에서 5층은 산후조리원으로 27개의 산모실이 있고, 신생아실, 황토방, 피부관리실, 좌욕실등 산모들의 출산 후 관리를 위한 다양한 시설을 모두 갖추고 있다. 이용료는 2주에 190만원으로 민간시설에 비해 저렴하다.

이용대상은 송파구민이 우선이고,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세 자녀이상 출산자는 이용료가 30% 감면된다. 지하 1·2층의 운동클리닉과 쿠킹클래스를 통해 출산 후 골반교정 등 건강관리법, 이유식 조리법과 식이 조절 요령을 한 번에 배울 수 있다. 주민이 이용할 수 있는 대사증후군 전문관리센터도 있다.

송파구는 산모 모집을 거쳐 다음 달 3일부터 센터를 본격적으로 운영한다. 접수는 이달 20일부터 온라인 상담과 내방 예약(02-431-3535)을 통해 이뤄지며 선착순으로 이용할 수 있다.

첨부파일
추천수 18
이름 비밀번호



* 한글 1000자 까지만 입력가능 :